420장애인차별철폐공동투쟁단(아래 420공투단)은 1일, 오후 2시 서울 고용노동청 앞에서 세계 노동절 130주년과 장애인고용촉진법 제정 30주년을 맞아 중증장애인 노동권 쟁취 결의대회를 열었다. 장애인들은 매해 여의도에서 열리는 노동절 집회에 참여했지만, 올해에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노동절 행사가 축소되어 개별 결의대회로 대체했다.


올해는 장애인고용촉진법(현 장애인고용촉진및직업재활법)이 제정된 지 30년째를 맞는 해다. 1990년 제정된 장애인고용촉진법은 45차례 법 개정을 거쳐 현재 ‘장애인고용촉진및직업재활법’이 되어 장애인 고용정책의 근간이 되고 있다. 그러나 여전히 장애인, 그중에서 중증장애인의 노동의 권리는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420공투단은 “130년의 노동절 투쟁과 30년의 장애인 노동정책 속에서 지금 중증장애인의 노동은 무엇인지 되물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